HR에 불어오는 모바일의 바람을 지켜보며 드는 생각

3_img_4002
2016년 이수시스템 연말정산 교육 후기
2016년 12월 19일
00
이수시스템, 새로운 인사솔루션 선보여
2017년 6월 27일
Show all

HR에 불어오는 모바일의 바람을 지켜보며 드는 생각

00

옛날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이번 이야기를 꺼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겠군요.

e-HR이라는 이름이 조금씩 퍼져나가던 때가 있었습니다. 벌써 10년도 더 된 이야기이지요. 제 기억이 맞는다면 그 당시보다 훨씬 전에는 HR 업무를 다루는 전산시스템을 그냥 ‘인사정보시스템’이라고 불렀습니다.

‘인사정보시스템’에서 명칭이 바뀌게 된 것은 그 당시 전산환경의 급격한 변화가 한 몫 했습니다. 클라이언트-서버 시대가 저물고 웹의 시대가 열렸던 것이지요.

 

01

| 클라이언트-서버 환경의 대표적인 화면구조. 혹시 기억나시나요?

출처 http://www.bnasolution.com |

 

지금이야 웹이라는 게 너무나 일반적인 환경이고 심지어 구태의연하게 들리기까지 하지만, 십 수년 전에는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웹은 그 자체만으로도 엄청난 혁신이었고, 새로움에 대한 시대와 우려가 동시에 생겨나는 미지의 세계였습니다.

그 당시, 사람들이 인식하던 웹 환경의 가장 큰 특징은 개방성과 확장성이었습니다. 인사부서의 담당자들만 접근할 수 있었던 인사 데이터에, 모든 임직원들이 접근해서 자료를 볼 수 있게 된 것이지요. 그 영향은 엄청났습니다. 개개인이 인사정보를 볼 수 있게 되면서 ‘인사(HR) 서비스’라는 말이 생겨났고, 급여계산 등에 집중되어있던 IT의 HR 업무도 평가, 교육, 경력 개발 등 다양한 분야로 급격하게 확대되었습니다.

.

02

| 요즘 많이 구축하는 웹 환경의 인사시스템(e-HR): 이수시스템 Opti-HR |

 

저는 그때와 같은 상황이 지금 또다시 벌어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웹 환경이 가지고 있던 지위를 이제는 모바일 환경이 가지고 있다는 그 차이만 있을 뿐이지요. 웹보다 더 개방적이고 확장성이 뛰어난 IT 환경이 주류가 된 새로운 시대가 도래한 것입니다.

십 수년 전과 마찬가지로 지금 HR 분야의 업무담당자들은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을 겁니다. 도대체 이 환경에 어떻게 적응해야 할까 하고 말이죠. 예전처럼 누군가는 앞장서 나가고, 누군가는 갈까 말까 눈치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말이지요.

 

03

| 모바일 환경의 인사시스템 : 이수시스템 모바일 HR Tong |

 

여기서 핵심은 무엇일까요? 저는 클라이언트-서버 환경에서 웹 환경으로 넘어올 때 우리가 고민했던 방식을 모바일 환경에서도 똑같이 적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먼저, 모바일을 사용했을 때 사용자들이 편리하다고 느낄 수 있는 서비스 목록을 먼저 작성해보는 겁니다. 그리고 이 목록을 위주로 몇 가지 가벼운 테스트를 진행한 뒤,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업무부터 모바일로 전환하는 것이지요. 이 때 함께 고려해랴 하는 것은 플랫폼입니다.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안을 감안한 서비스를 구현해야 합니다.

앞으로 인사시스템(e-HR)을 기획하는 사람들은 새로운 시스템 사용자들이 모바일 기기에서 어떤 서비스가 필요할지 궁리해야 하고 그러한 인사 서비스를 어떻게 하면 안정적으로 구현해서 제공하면 되는지 고민해야 할 것입니다. 이젠 모바일 세상이니까요.

변화하지 않고 하던 일을 그냥  똑같이 하던 것이 제일 쉽습니다. 한동안은 아무런 일도 발생하지 않고 심지어는 평화로워 보이기까지 하죠. 하지만 문제는 늘 나중에 생깁니다. 고개를 들어보면 다른 사람들은 저 먼 곳에 가 있고, 뒤늦게 그 간격을 메우기란 참 쉽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최근 기술분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고민해야 합니다. 사실 IT라는 분야가 늘 그래왔죠. 그렇지 않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